‘보관 어려운’ 화이자?…日냉장고 고장에 1000명분 날려

후생노동성 “원인 조사해 재발방지책 마련하겠다”

일본의 한 병원에서 백신을 맞고 있는 의료 종사자의 모습. AFP연합

일본에서 코로나19 백신 보관 냉동고가 고장 나 백신 약 1000회분이 폐기될 상황에 놓였다.

2일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26일 한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보관하는 냉동고가 고장 나 화이자 백신 1032회분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고 1일 밝혔다.

일본은 지난달 17일부터 국립병원 등 전국 100개 병원의 의료종사자 약 4만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일본이 구매한 백신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것으로 이는 영하 90~60도 사이 극저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후생노동성은 냉장고 고장 원인을 조사해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확연히 줄어들었다.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98명이었다. 불과 지난 1월만 해도 확진자가 7000명씩 쏟아지던 것과 비교하면 큰 변화다.

일본의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날까지 1075명→1054명→1214명→999명→698명이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