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본 날 당했다” 자꾸 나오는 쿠오모 피해자

세번째 폭로 등장… 증거 사진까지

AP

앤드루 쿠오모(63) 미국 뉴욕 주지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세 번째 폭로가 나왔다. 보좌진이었던 앞선 피해자들과 달리 이번에는 일반인 여성이 폭로에 나서자 드러나지 않은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1일(현지시간) 피해를 주장하는 일반인 여성 애나 러치(33)와 인터뷰를 갖고 2019년 뉴욕 한 결혼식장에서 발생한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사건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당시 친구의 결혼식 피로연에 참석한 러치는 그 자리에서 쿠오모 주지사를 처음 만났다.

러치는 “쿠오모 주지사에게 ‘친구 부부의 결혼식에서 축하 인사를 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더니 그가 갑자기 내 허리에 손을 얹었다”며 “곧바로 손을 뗐더니 쿠오모 주지사가 ‘공격적인 것 같군’이라고 말하며 두 손을 내 뺨에 가져다 댔다”고 폭로했다.

이어 “내게 ‘키스해도 되겠느냐’고 큰 소리로 물었고 주변에 있던 모든 친구가 들었을 정도였다”며 “내가 고개를 돌리며 거절하자 그제야 물러섰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너무 혼란스러웠고 수치스러웠다”고 덧붙였다.

NYT는 러치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친구의 증언과 당시 상황을 촬영한 사진 등을 함께 공개했다. 해당 기사 원문에는 쿠오모 주지사가 두 손으로 러치의 뺨을 만지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 게재돼 있다. 당혹스러워하는 러치의 표정도 그대로 담겼다. 쿠오모 주지사 측은 이번 폭로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를 둘러싼 성추문은 그의 전 보좌관과 전 비서의 폭로가 나오며 거센 공분을 낳았다. 전 보좌관 린지 보일런(36)은 “쿠오모 주지사가 업무 중 강제로 키스를 하거나 스트립 포커를 하자고 제안했다”며 “이같은 발언을 견디지 못하고 일을 그만뒀다”고 고백했다. 전 비서 샬럿 베넷(25) 역시 “쿠오모 주지사가 ‘성관계를 한 명하고만 하느냐’ ‘나이든 남자와 해본 적 있느냐’ 등의 질문을 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외롭다면서 누군가를 껴안고 싶다는 식의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쿠오모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나의 언급 중 일부는 원치 않는 희롱으로 오인됐음을 인지했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연이어 터진 의혹에 요양원 사망자를 축소 발표했다는 논란까지 겹치자 민주당 내에서도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자신이 꾸린 독립 조사위원회에서 성추행 의혹 조사를 받겠다는 ‘꼼수 발표’를 했다가 또다시 비난을 받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코로나 대응 ‘영웅의 추락’…쿠오모 주지사, 사망자 숫자 은폐 시인
“강제로 입 맞추고 허리 만졌다” 쿠오모 전 보좌관 폭로
“나이든 남성과 잔 적 있냐” 쿠오모 또 성희롱 폭로
“쿠오모, 당신은 괴물”… 성희롱 파문에 사퇴요구 빗발
“22살이면 충분, 어린여자 편안해” 쿠오모 추가 폭로
“여직원 호텔방 불러 포옹”… 쿠오모 성희롱 추가폭로
쿠오모 운명 쥔 Kim… 한국계 前 연방검사, 수사 지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