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AZ 백신, 유럽이 기피? 어느 나라 이야기냐” 일침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일보 DB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유럽에서 매우 기피한다’고 언급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대체 어느 나라들 이야기냐”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유럽이 있느냐. AZ 효과는 이미 입증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의원은 “AZ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사용 승인한 세계적 백신이다. 전문가라면 누구나 아는 사실인데 왜 국민의힘 만 모르쇠로 일관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Z) 고령층 접종 관련 임상 결과가 속속 나오면서 프랑스는 74세까지 AZ 백신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고, 독일도 비슷한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를 봤다”며 “오히려 1회 접종 후 입원 비율이 줄어든 것은 화이자 백신에 비해 AZ 백신이 더 높았다는 결과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백신 접종 계획이 발표되기 전에는 ‘트렁크 들고 나가서 백신 사오라’던 국민의힘이 지금은 나홀로 불안을 호소하며 국민들 걱정을 부추긴다”며 “아무리 야당이라지만 해도 해도 너무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치가 해야 할 일이 불안감 조성밖에 없느냐”며 “제발 정치지도자의 말의 무게를 생각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