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선 이기면 친문에 보복한다? 홍준표 경고

“문준용 물어 늘어진 사람…야당엔 정치보복 주장이라도 하지”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연일 때리고 있다. 이번엔 이 지사와 친문 사이의 분열을 기대하는 주장을 내놓았다.

홍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지사를 향해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 하고 상종 못할 사람이라고 치부했다”며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군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면서 비로소 그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굳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양아치 같은 짓이라고 지칭한 사건은 2014년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당시 성남시장으로 성남FC 구단주까지 맡고 있던 이 지사를 징계했던 일이다. 이때 경남지사였던 홍 의원도 경남FC 구단주 자격으로 이 지사를 옹호했다.

홍 의원은 “연맹을 맹비난하면서 이 지사를 옹호해준 일이 있었다”며 “그런데 이 지사는 이를 역이용해서 자신의 징계를 벗으려고 나도 같이 징계해달라고 물귀신 작전을 편 일이 있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을 할 수 있다는 인성을 극명하게 잘 보여주는 두 개의 사건”이라며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친문들을 향해서 이 지사가 대선에서 이기면 정치보복을 걱정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야당이 집권하면 정치보복을 주장할 수 있지만 자기들이 재집권해서 보복당하면 그마저도 주장할 길이 없다”고 경고했다.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