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리시, 도로공사에 수도권제1순환선 소음대책 건의

안승남 구리시장, 한국도로공사 사장 면담

안승남 구리시장과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면담. 구리시 제공

경기 구리시는 지난 26일 안승남 구리시장이 한국도로공사 사장에게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구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소음대책에 대해 건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안 시장은 관계 공무원과 함께 한국도로공사 서울업무지원센터를 찾아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면담을 가졌다. 2007년 수도권제1순환선이 완전 개통된 후 구리시장과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만남은 처음이다.

그간 이 고속도로변 아파트에서는 교통소음이 ‘소음진동관리법’이 제시하는 법적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시는 방음터널 설치 등 소음저감 대책 마련을 도로공사 측에 요구했으나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었다.

안 시장은 시민들이 장기간 심각한 교통소음에 시달리고 있지만 고속도로 관리주체가 한국도로공사이고 공직선거법 등의 제약으로 시가 직접 취할 수 있는 마땅한 대책이 없어 불가피하게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찾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지난 2007년 수도권 제1순환선이 완전 개통된 후 구리시 통과 구간 교통 통행량이 지난 2002년 대비 270% 이상 증가되었다는 심각한 상황 변화를 직시하고 이에 맞춘 소음저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 사장은 “고속도로 소음을 저감하기 위해 우선 노후한 방음벽이 현재 제 기능을 하고 있는지부터 점검하고 이외에도 소음을 법적 기준치 이내로 저감시킬 수 있는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안 시장은 소음대책 외에도 현재 공사 중인 제29호선 구리~안성 고속도로 한강 횡단교량이 구리시 지역 정체성이 반영된 ‘구리대교’로 명명될 수 있도록 지명위원회에 의견을 전달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해당 구간 한강의 대부분이 구리시 관할이고 이전에 제100호선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한강 횡단교량이 ‘강동대교’로 명명됐기 때문에 지역 형평성을 고려해 이번엔 ‘구리대교’라 명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