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학같은 개학날”…새학기 ‘등교 개학’ 맞은 부모들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이초등학교에서 첫 등교를 한 1학년 학생들이 화상으로 열린 입학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오늘 개학, 등교 잘 시키셨나요”

새학기 개학 첫날인 2일 온라인 지역커뮤니티와 학부모·맘카페 등에는 아이 등교를 인증하거나 개학 안부를 묻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왔다. 지난해 말 심각해진 코로나19 확산세에 많은 학교들이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 가운데 이어진 겨울방학이 유독 길었던 만큼 3월 새학기를 맞이한 부모들은 반갑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학교·학년별로 등교일수에 차이가 있지만, 많게는 매일에서 적게는 주 2회까지 ‘등교개학’이 시작된 만큼 학교와 학부모, 아이들 모두 ‘새 시작’을 맞이하는 분위기였다.
‘긴 코로나 겨울 방학’ 끝났길…‘봄 등교’에 설렌다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부산 동래구 내성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렘과 기쁨이 가장 컸던 건 단연 초등학교 입학생 부모였다. 지난해 코로나19 창궐로 입학식도 못한 채 무기한 개학이 연기되는 상황을 경험했던 만큼 올해 정상적인 입학이 이뤄질지조차 확신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서울 영등포에 사는 한 입학생 학부모는 “계속 불안불안 기다렸는데, 진짜 입학을 하는 것 같아서 너무 설렜다”면서 “작년과 달리 입학할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라고 전했다. 경기도 오산에 사는 한 엄마도 “유치원 졸업식도 못했는데 오늘 학교 운동장에서 입학식을 했다. 추웠지만, 그래도 진짜 새 시작이 되는 것 같아 기뻤다”고 말했다.

경기도 분당에 사는 한 엄마는 지역 커뮤니티에 “코로나가 아직 걱정되지만, 우선은 등교해서 너무 좋다”면서 “지난해 한 해가 통으로 방학 느낌이었는데, 아주 긴 방학을 끝나고 개학한 오늘 정말 기쁘다”고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기쁨이 전해진다”“당연한 일상이 왜 이렇게 기쁜지” 등의 공감 댓글이 수십개 달렸다.

오랜만의 등교에 “입학같은 개학”이라는 표현도 나왔다. “아이 등교 시켰다”는 인증 글마다 “기쁨이 공감된다”“진짜 모든게 시작된 기분” “고막에 평화가 왔다” “커피 한잔 마실 틈이 생겼다” 등의 반응들이 이어졌다.

서울 송파에 사는 한 학부모도 “아침 8시 40분에 가서 12시 반이면 돌아오니 순식간”이라면서도 “학교를 간다는 게 아이도 나도 ‘다시 시작’하는 기분이라 들뜬 것 같다”고 소회를 전했다.

‘등교 개학’을 반긴 학부모들은 무엇보다 입을 모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해와 같은 혼란과 아이들의 어려움이 반복되지 않길 바랬다. 대부분의 개학 인증 글은 “무사히 학교를 잘 다녔으면 좋겠다”“마스크 끼지 않고 마음편히 등교할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등의 이야기로 마무리됐다.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강동구 강빛초중이음학교 교문 앞에서 초등학생들이 등교 전 체온 측정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온라인 개학 ‘장애’…서로 다른 등교일 불편도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이초등학교에서 열린 개학식에서 학생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학년마다 다른 등교일, ‘온라인 개학’에 따른 혼란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일부 있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유치원생과 초1~2는 매일 등교 수업을 시작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으로 2단계까지 매일 등교는 유지된다. 초3 이상 고학년과 중,고등학교 등 역시 등교 수업일수를 늘리는 한편 원격수업일에도 반드시 ‘쌍방향 수업’이 이뤄지게 된다.

경남에 사는 한 학부모는 “오랜만에 등교라 반갑기도 하고 왠지 불안하기도 해서 반차를 냈다”면서 “그런데 큰 애는 오후 12시20분에 등교를 해서 오전 반차를 냈는데 두 아이를 등교시키고 출근하자니 너무 바빠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경기도 수지의 한 엄마는 “초6, 초3 두 명이 번갈아 학교를 가는데 하루도 겹치는 날이 없어서 방학은 계속되는 것 같다”면서 “그래도 아이들이 학교를 가서 선생님도 만나고 수업이라도 받는다니 다행”이라고 전했다.

원격수업 확대에 따라 각 학교별로 학습용패드 대여 신청을 받았지만 제때 지급되지 않아 불편을 겪었다는 학부모들도 있었다. 한 학부모는 “교육청에서 학교 통해 패드를 대여해준다고 해서 둘째 아이 용으로 신청을 했는데, 개학날까지 제대로 지급이 되지 않아서 첫날 원격수업에 들어가지 못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개학 첫날에 원격수업이었던 학생들은 공공 학습관리시스템인 e학습터 접속 장애 등으로 혼선을 빚기도 했다. 이날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에 따르면, e학습터에서 화상수업과 채팅방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현상이 오전 한때 발생해 학생들이 접속에 애를 먹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