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운동 비하’ 윤서인 페이스북 계정 정지 당해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3·1운동 비하로 물의를 일으켰던 만화가 윤서인씨가 페이스북에서 게시물이나 댓글을 남길 수 없는 계정 정치 조치를 당했다.

윤씨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페이스북 정지를 당했다”고 쓰며 ‘30일 동안 게시물이나 댓글을 남길 수 없다’는 계정 제한 안내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다만 윤씨는 자신의 계정이 정지된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페이스북 측은 “개인의 계정 정지 여부나 사유는 공익적 이유가 있지 않은 이상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윤씨는 3·1절인 전날 페이스북에서 3·1운동을 “일본한테는 비폭력 운동. 우리끼리는 폭력 운동”이라고 언급하며 “일본 순사보다 더 잔혹무도한 삼일운동 주최자들. 나 같아도 열심히 참여했을 듯”이라고 써 논란을 빚었다.

그는 국사편찬위원회 데이터베이스에 공개된 3·1운동 당시 격문·선언서 가운데 ‘만약 만세를 부르지 아니하면 크나큰 변을 당할 것이니 잘 생각하라’ 등 일부 내용을 발췌해 올리며 이같이 주장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글이 퍼지면서 비판이 거세졌고, 윤씨는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윤씨는 지난 1월에도 SNS에 ‘친일파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이라는 설명이 붙은 사진을 올리고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이 아니었을까”라는 글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광복회 회원 249명은 지난달 25일 윤씨를 상대로 총 2억4900만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故박원순 조롱하며…윤서인 ‘턱스크’ 활보 영상 물의
“대단한 인물 가셨네” 윤서인, 故백기완 선생 조롱
“되지도 않을 소송 잘 해보라” 광복회 조롱한 윤서인
“3·1운동 주최자들, 日 순사보다 잔혹” 윤서인 또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