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평 공립고 졸업생 78% 대학 진학

지난해 77% 진학률 대비 소폭 증가…수도권에 45% 진학
청평고 개교 첫 서울대 진학…“교육환경 질적·양적 향상 지원할 것”

가평군청 전경. 가평군 제공

경기 가평군 공립 고교 졸업자 대학 진학률이 78%로 나타났다. 전년(77%) 대비 소폭 증가한 수치다.

2일 가평군에 따르면 관내 공립 고등학교 졸업생 405명 중 대학진학자는 일반계 236명, 전문계 78명 등 총 314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졸업생 473명 중 364명이 진학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권 64명, 경인지역 78명, 강원지역 89명, 충청지역 64명, 경상지역 13명, 전라지역 6명 등으로 전체 진학생 가운데 서울 및 경인권 진학자의 비율이 45%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강원대·한림대·춘천교대 등이 있는 강원권으로 진학한 학생은 전체 진학생의 28%에 이르는 등 가평과 인접한 수도권 및 강원권 진학생은 7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학생이 진학한 대학교로는 강원대학교가 17명, 한림대학교가 16명, 한림성심대학교 12명, 강릉원주대학교 11명 순으로 강원도 지역대학으로 진학률이 월등했다.

유명대학교 진학 현황은 서울대학교 1명, 연세대학교 4명, 고려대학교 5명, 한양대학교 및 건국대학교 각 2명, 경희대학교 및 서울시립대학교 각 1명으로 조사됐다. 서울대학교 진학학생은 청평고등학교에서 나왔다.

가평군의 적극적인 교육환경개선과 교육활동 지원, 청평고 선생님, 학생, 학부모의 노력으로 청평고 개교이래 처음으로 서울대 진학 학생이 나올 수 있었다.

가평군은 지난해 본예산 기준 학생 1인당 약 91만원을 지원하는 등 교육환경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질적·양적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결과가 전년보다 높은 대학 진학률로 나타났다.

군은 올해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더 안전하게 더 즐겁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약 42억원의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교육지원청 및 각급 학교와 협력해 학생교육이 원활히 유지될 수 있도록 하고 양질의 교육 콘텐트 조성을 위한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