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원중 학생 제안 ‘세면대 방역 칸막이’ 호평


학생이 제안한 아이디어가 학교 현장의 코로나19 방역 수단으로 활용돼 호평을 받고 있다.

‘세면대 방역 칸막이’ 설치이다.

서울 강서구 화원중학교(교장 손기서)는 2021학년도 등교수업 확대에 따른 방역강화를 위해 전교 화장실에 ‘세면대 방역 칸막이’를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화원중에 따르면 홍지은 학생(1학년)은 학생들이 가깝게 붙어 있게 되는 화장실 세면대 공간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가능하게 하는 방역 사각지대라는 인식을 가졌다.

이에 따른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친구들과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세면대 방역 칸막이’ 아이디어를 제안서로 만들어 학교에 제출했다.

학교 측은 홍지은 학생의 제안을 적극 반영해 ‘세면대 방역 칸막이’를 설치했다.

이어 학부모님들을 초청해 의견을 구했다.

학부모들은 ‘세면대 방역 칸막이’를 살펴본 후 한목소리로 찬사를 보냈다.

아울러 학부모님들은 학교의 철저한 방역 관리 시스템에 깊은 신뢰를 나타냈다.

김은정 학교운영위원장은 “학생의 아이디어 하나도 소홀하게 다루지 않고 적극 반영하는 학교 측에 깊은 신뢰감을 가진다”면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작은 빈틈도 놓치지 않는 학교의 모습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개학을 앞두고 격화된 학습격차 해소를 위해 등교수업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만큼,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대한 우려 역시 높아지고 있었다며 학생의 아이디어로 설치한 ‘세면대 방역 칸막이’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화원중은 앞으로도 학생들로부터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제안 받을 계획이다.

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