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모 심리분석한 검찰 “사이코패스 성향 높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검찰이 학대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양모의 심리분석을 한 결과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는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양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한 근거 중 하나가 됐다.

채널A는 검찰이 지난해 12월 초 정인이의 양모 장모씨를 상대로 임상 심리평가를 실시한 결과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은 거로 나왔다고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평가는 녹화장비가 갖춰진 조사실에서 진행됐다. 그 결과 장씨는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하고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것으로 드러났다.

장씨는 이 검사에서 40점 만점에 사이코패스를 진단하는 기준인 25점에 근접하는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평가결과는 검찰이 장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하는 근거 중 하나였다. 범죄심리 분석가들은 20대 점수는 초범에는 흔히 볼 수 없는 높은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

장씨는 죄책감을 보이면서도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정인이를 잃어 괴로워하면서도 정서적 스트레스는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정인이가 겪을 고통이 예상되는데도 유모차를 엘리베이터 벽에 밀쳐버리거나 고통스러워하는 아이를 놔두고 외출을 하는 행위가 대표적이다.

또 범죄심리학자는 정인이가 숨진 당일에도 장씨는 큰딸을 평소처럼 어린이집에 보내고 구급차 대신 택시를 부르는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채널A에 “정인이가 죽어가는 과정에 심리적으로 깊게 감정이 없다”며 “공감 능력이 떨어지고 죄의식이 없다는 차원에서 사이코패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입양 사실을 과시하듯 TV에 출연해 여기저기 알리면서도 남편이 출근한 뒤 학대가 중점적으로 이어진 점도 경계성 성격장애의 특성이라고 한다. 이 교수는 “자기가 필요한 데서는 아부도 잘하고 잘해주고, 필요가 없어지면 그때부터 아주 잔혹한 사이코패스처럼. 과도한 자존감이 있으니까 TV에도 출연하고…”라고 했다.

아동학대범은 가부장적 사고를 가지고 있어 학대를 훈육으로 인식하거나 분노조절장애나 우울증 같은 정서적 문제로 아이를 학대하는 경우가 많지만 장씨는 다른 유형이다. 아울러 장씨는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도 진술 일부가 거짓일 가능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남부지방법원은 3일 오전 10시부터 살인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모 장씨와 아동학대 유기와 방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양부 안모씨에 대한 공판을 연다. 첫 재판에는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장씨의 지인이, 오후에 이어지는 재판에는 아랫집 주민과 대검 심리분석관이 각각 출석해 증언한다. 검찰은 장씨 측이 정인이를 실수로 떨어뜨려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살인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만큼 심리분석관의 증언을 통해 살인 고의성을 입증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시민들 발길 이어진 정인이 세번째 재판 [포착]
“정인이 홀로 두던 양모, 맨밥과 상추만 먹였다”
“정인이 사망날 덤벨 떨어지듯 ‘쿵’…층간소음에 올라가”
대검 심리분석관 “정인이 양모, 사이코패스에 근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