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 총장 오늘 대구고검 방문…‘중수청’ 반대 발언 촉각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다. 윤 총장은 이날 검찰의 직접 수사를 대신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반대하는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된다.

윤 총장이 이날 오후 2시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직 징계 처분으로 업무에서 배제됐다가 지난해 12월 24일 법원 결정으로 업무에 복귀한 뒤 갖는 첫 공개 일정이다.

윤 총장은 간담회 현장에서 여당이 강행하는 중수청에 대한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수청 설치에 대한 검사들의 의견이 이날 취합되는 만큼 윤 총장이 검찰 내부 여론을 반영한 추가 반대 의견을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검찰청도 전날 “수사청과 관련한 일선 검찰청의 의견 취합이 완료되면 적절한 방법으로 추가 입장을 내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며 윤 총장의 입장 표명을 예고했다.

윤 총장의 대구 방문은 지난해 2월부터 시작한 전국 검찰청 순회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의 지방 검찰청 순회는 지난해 10월 대전고검·지검 방문 이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로 중단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홍영표 “윤 총장, 검찰개혁 직 걸어도 막을 수 없다”
검찰 직접수사권 폐지 찬반 팽팽…이념별 차이 극명
윤석열 방문 소식에 대구지검 앞 쌓인 화환 ‘사랑합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