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게임스톱인가…공매도 타깃 로켓컴퍼니 70% 급등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개미(개인투자자)군단의 반란’으로 증시의 주목을 받은 이른바 게임스톱 사태가 다른 종목으로 옮겨가 재연될 조짐이 관측됐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온라인 모기지(주택담보대출) 회사 로켓컴퍼니 주가가 전날보다 71.2% 급등하며 마감했다. 지난해 8월 기업공개(IPO) 이후 역대 최고가 기록이다. 별다른 호재나 뉴스가 없었음에도 로켓컴퍼니의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른 데는 게임스톱 사태를 일으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CNBC 등 외신은 이날 로켓컴퍼니가 ‘제2의 게임스톱’ 현상으로 번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CNBC는 월스트리트베츠 게시판에 이날 로켓컴퍼니의 매수를 독려하는 내용의 글이 많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한 이용자는 “170만 달러(약 19억원)를 올인했다. 가즈아(let's gooo)”라는 게시물을 올렸고, 여기에는 1700개 이상의 답글이 달렸다.

로켓컴퍼니는 최근 헤지펀드들의 공매도 타깃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 회사에 대한 공매도 잔고는 전체 주식의 40%에 육박한다. 특히 헤지펀드가 가장 많이 공매도한 주식 최상위권에 이름이 올랐다.

미국 개미들은 헤지펀드의 공매도를 잡기 위해 로켓컴퍼니의 주식과 콜옵션을 대량 매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콜옵션은 보유자에게 특정 주가로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를 주고 레버리지 베팅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최근 로켓 컴퍼니가 오는 23일 주당 1.11달러의 특별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한다고 발표한 점도 주가 상승의 촉매제가 됐다.

이 때문에 향후 ‘서양 개미군단’의 관심이 로켓컴퍼니에 집중될 경우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게임스톱 주식도 헤지펀드들의 집중적인 공매도 대상에 올랐는데, 이에 반발한 개인투자자들이 레딧 게시판 등을 통해 뭉친 뒤 집단 매수에 들어갔다. 그 결과 게임스톱의 주가는 2주 동안 1500% 이상 폭등했었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는 대형 기술주들의 부진으로 주춤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43.99포인트(0.46%) 내린 3만1391.52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1.53포인트(0.81%) 내린 3870.29에 장을 각각 마감했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는 230.04포인트(1.69%) 내린 1만3358.79에 거래를 마쳤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