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도 20대 계부 8세딸 학대치사혐의 영장신청

부검 및 구속영장 신청예정
계부 폭행사실 인정

인천 영종도에서 8세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숨진 어린이의 몸에서 멍자국을 발견했으며, 한살 많은 오빠에 대해서도 부모로부터 아동학대가 있었는지에 대해 집중수사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20대 A씨 부부를 긴급체포한뒤 1차 조사를 통해 혐의가 확인됨에 따라 아동사망사건과 관련,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 전소마을 제2청사 인근의 한 주택에서 딸 B양(8)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계부 A씨는 경찰의 1차 조사에서 지난해 11월쯤부터 B양이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훈육목적으로 체벌한 사실을 일부 인정했다.

친모는 학대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날 오후 8시 57분쯤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A씨 부부는 소방당국에 “아이가 새벽 2시쯤 넘어졌는데 저녁에 보니 심정지 상태였다”며 “언제부터 숨을 쉬지 않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B양은 심정지상태로 호흡을 하지 않는 상태였고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천대교를 건너 인하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영종도에서 인천시내를 나가기위해서는 최소한 40분이상 소요돼 응급상황 발생시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출동 당시 A씨가 심정지 상태의 딸을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뒤 B양 몸의 이마와 허벅지에서 멍을 발견했으며, 약간 찢어진 턱의 상처를 확인하고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소방당국의 구급 출동 일지에는 B양이 지병(암)을 앓았다고 기록돼 있었으나 경찰은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숨진 B양 아버지의 진술을 써놓은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경찰에 체포된 뒤 학대치사 혐의를 완전히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애매모호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살인죄를 적용할 지 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