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5월말까지 미국 모든 성인에 공급할 백신 확보” 선언

세 번째 백신 ‘존슨앤드존슨’ 긴급승인에 고무
그러나 바이든, 미국 정상화 질문에 “내년 이맘때쯤”
“마스크 계속 쓰고, 백신 맞을 것 촉구”
존슨앤드존슨 백신, 경쟁사 머크가 생산 도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우리는 이제 5월 말까지 미국의 모든 성인들에게 충분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궤도에 올라섰다”고 선언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제시했던 7월 말보다 두 달 앞당겨진 일정이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그는 ‘미국이 언제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나의 희망은 내년 이맘때쯤”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나는 미국인들에게 손을 씻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계속 쓰고, 순서가 왔을 때 백신을 맞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와 관련해 백악관에서 연설을 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27일 제약회사 존스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을 긴급 승인한 것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이어 세 번째 백신이 공급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는 매우 안전한 세 번째 백신 소식에 매우 고무됐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아 더 빨리 이 바이러스를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 관계에 있는 세계 최대의 두 제약회사가 백신과 관련해 협력하고 있다”면서 미국 제약회사 머크가 존슨앤드존슨의 백신 생산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 전시 등 비상상황에서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에 대해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한 이 법을 활용해 머크에게 존슨앤드존슨 백신 생산을 돕도록 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것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우리가 봤던 기업 간 협력 형태”라고 표현한 이유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내 임기 첫 100일 안에 1억회 분의 백신 접종을 약속했다”면서 “취임 37일이 된 시점에서 나는 목표 달성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들에게 공급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한 것과 관련해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백신 접종 장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백사람들이 독감 백신을 맞는 것처럼 코로나19 백신을 쉽게 접종받을 수 만들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수백만 개를 7000개가 넘는 대형 약국에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실적인 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백신 공급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우리는 수백만명의 미국인들의 팔에 백신을 놓은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료진 증원이 시급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