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이번스 인수’ 공정위 문턱 넘은 이마트

공정위 “프로야구단 운영업 시장 경쟁제한성 없다”

SK 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이 지난달 1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마련된 차량에 오르고 있다. 뉴시스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마트의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 주식 취득 건을 승인했다.

공정위는 3일 “국내 프로 야구단 운영업 시장을 중심으로 이마트와 SK와이번스 인수·합병(M&A)의 경쟁 제한성을 심사한 결과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이런 결과를 지난달 26일 이마트에 회신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지난달 23일 SK텔레콤이 소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주식 100%를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기업결합을 공정위에 신고했었다.

공정위는 우선 SK와이번스 프로 야구단 사업이 이마트와 그 계열사가 영위하는 유통업과 수평적으로 중첩되거나, 수직적으로 관련이 없다고 판단했다.

공정위는 또 “신세계가 삼성 라이온즈의 지분 14.5%를 보유하고 있지만, 국내 프로 야구단 시장은 10개 구단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SK와이번스와는 주요 마케팅 대상인 지역 연고도 달라 협조를 통해 경기나 리그의 품질을 낮출 가능성도 작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1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올해 프로 야구 일정을 고려해 ‘임의적 사전 심사 제도’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정식 M&A 계약이 체결되기 전인 지난달 1일부터 이 기업 결합을 심사했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임의적 사전심사란 주식취득 관련 계약을 맺기 이전에 기업들이 미리 기업결합의 경쟁 제한 여부를 심사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다.

공정위는 “이번 기업 결합 승인으로 이마트는 SK와이번스 M&A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고, 리그를 준비할 수 있게 돼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국내 프로 야구가 조기에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정위는 이처럼 경쟁 제한성이 없는 기업 결합은 신속히 심사해 경영 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공정위는 “경쟁 제한 우려가 있는 결합에 대해서는 엄밀히 심사하되 경쟁 제한성이 없는 결합은 신속히 처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인터넷 간이 신고 제도 활성화 등 기업 결합 심사의 효율성을 높일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