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이프릴 이현주 동생 2차 폭로 “썩은 김밥에 펑펑 운 누나”

DSP미디어, 강력한 법적 대응 예고

이현주(왼쪽 사진, 이현주 인스타그램 캡처)와 이현주 동생의 2차 폭로 원글(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에이프릴 현주의 남동생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왕따 의혹을 반박한 소속사 DSP미디어에 재차 반박하는 글을 올려 “제발 인정하고 사과해 달라”고 요구했다.

현주의 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누리꾼 A씨는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의 폭로 글을 올렸다. 지난달 28일 현주가 팀내 집단따돌림과 괴롭힘에 시달리다 팀을 탈퇴했다는 내용의 폭로글 이후 두 번째다.

A씨는 “다시 한번 이렇게 이야기를 하게 될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며 “누나의 회사와 그 외 에이프릴 멤버 지인분들의 이야기와 부모님께 오는 좋지 못한 문자들을 보고 (가해자들이) 아무런 죄책감이 없다는 걸 알았다”고 2차 폭로의 이유를 밝혔다.

A씨는 ‘현주가 에이프릴 구성 당시 연기자를 원했지만 설득하여 팀에 넣었다’는 회사의 입장을 반박했다. “누나는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하다 데뷔 직전부터 왕따를 당했고 이 팀으로는 데뷔를 못하겠다는 생각을 여러 번 회사에 이야기하였지만 회사는 며칠 쉬면서 생각해 보라는 이야기와 함께 여러 설득을 했다”며 “연기자를 원한 것이 아닌 따돌림으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쓴이가 자신이 이현주의 동생임을 증명하기 위해 올린 사진. 원글 캡처

또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인 문제로 활동에 성실하게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는 회사의 입장에 대해 “오히려 전보다 (괴롭힘이) 더 심해졌고 답답한 상황을 견디다 보니 몸에 이상 증세가 많이 나타났다”며 “스케줄과 연습 도중, 출근길에도 쓰러지는 일이 많았고 호흡곤란을 겪기도 했다”고 했다.

A씨는 현주가 팀내에서 겪은 괴롭힘도 상세히 서술했다. 그는 “괴롭힘은 더더욱 심해진 상태였고(…) 누나는 숙소에서의 힘듦을 못이겨 회사 휴게실에서 잠을 자고 회사 샤워실에서 씻으며 팅커벨 활동을 했다”며 “그러던 중 ‘자동차 좌석에 누군가 썩은 김밥을 두어 그걸 치우고 냄새가 나서 향수를 뿌려두었는데 뒤에 온 멤버 전부와 매니저가 냄새난다고 화를 내며 욕을 했다’며 본가로 온 누나가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런 일들이 너무도 많던 누나는 견디지 못해 자살 시도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회사에서는 병원에 찾아와 스케줄을 가자고 했고, 누나는 이젠 도저히 할 수 없다며 그 자리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했다”고 탈퇴 배경을 밝혔다.

DSP미디어는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다’고 밝혔지만, A씨는 “절대 이건 아니다”고 단언했다. “회사에 누나는 여러번 (따돌림 사실을) 이야기했다”며 “제발 인정하고 사과해 달라”고 간절한 심정을 전했다.

A씨는 글의 마지막에 이현주의 것으로 추정되는 응급실 기록과 이현주와 자신이 찍은 사진을 첨부했다.

글쓴이가 첨부한 이현주의 의료기록으로 추정되는 사진. 원글 캡처

A씨 글이 올라온 직후 DSP미디어는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며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 당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