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혜수·조병규·지수…잇단 학폭 의혹에 직격탄 맞은 KBS

(왼쪽부터) 조병규, 박혜수, 지수. 뉴시스

연예인들의 연이은 학교폭력 의혹으로 방송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주연이나 메인 MC가 해당 의혹에 휩싸인 KBS가 가장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방송계에 따르면 JTBC ‘SKY 캐슬’에 이어 OCN ‘경이로운 소문’까지 흥행한 배우 조병규는 기세를 몰아 유재석과 KBS 2TV 새 예능 ‘컴백홈’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앞서 조병규의 사전 인터뷰 영상까지 공개했지만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며 출연 여부도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이후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조병규의 출연에 문제를 제기하는 청원이 게재됐다.

소속사의 강력 대응에도 논란은 계속됐고 결국 KBS는 ‘출연 보류’를 결정했다.

KBS는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지만 예상보다 법적 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출연자의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 조병규의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혜수가 주연인 KBS 드라마 '디어엠' 포스터. KBS 제공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드라마 ‘디어엠’은 여자주인공 역할이었던 박혜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이면서 ‘편성 연기’를 선택했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박혜수에게 피해를 보았다는 주장이 등장하면서 ‘디어엠’의 방영이 불투명해진 것이다.

KBS는 드라마 편성도 갈등이 정리될 때까지 미루기로 하면서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컴백홈’과 ‘디어엠’을 둘러싼 출연자들의 의혹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수습 국면에 들어갔던 KBS는 최근 시청률 두 자릿수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주연 지수의 학교폭력 의혹까지 불거지며 또다시 곤경에 처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의혹에는 언어적 폭력은 물론 물리적 폭력까지 등장했으며, 지금껏 나온 학교폭력 의혹 중 수위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이 여럿인 만큼 수습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수의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확인 중”이라는 것 외 별도의 공식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았으며 KBS와 드라마 제작사도 같은 상황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지수, 학폭 추가 폭로 “패륜·성적 발언·구타, 악랄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