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남기 “2025년까지 서비스 분야 일자리 30만개 창출”

홍남기 부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서비스업 분야에서 양질의 새 일자리 30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방역 안정을 전제로 서비스업 수요 창출을 위해 문화·숙박·외식·스포츠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4+4 바우처·쿠폰’ 지원도 준비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2025년까지 서비스업 부가가치 비중을 60% 초반에서 65%까지 높이겠다는 목표 아래 ‘서비스산업 발전 4+1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의 보고(寶庫)라 할 서비스산업의 획기적인 육성 및 경쟁력 제고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비대면, 디지털 전환에 적기 대응을 지원하고자 2025년까지 중소 영세상점 10만개, 중소기업 1350개사에 스마트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활용 서비스 기업에는 2조원의 우대 보증을 지원한다.

또 방역 안정을 전제로 서비스업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문화·숙박·외식·스포츠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약 2300만명 대상 4+4 바우처·쿠폰 지원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기초 인프라 보강에도 재정을 투입한다. 홍 부총리는 “제조-서비스업 기초 인프라 격차 완화를 위해 정부 서비스 연구·개발(R&D) 예산을 2025년까지 5년간 7조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보건의료·콘텐츠 등 해외 진출을 위해 향후 5년간 20조원 이상 수출 금융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유망 서비스 육성 방안도 내놨다. 홍 부총리는 “관광·물류·금융 등 성장성이 높은 8개 분야 고부가가치화를 중점 지원하겠다”며 “관광 분야 창업 초기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2025년까지 3000억원 펀드를 조성하고, 화물 신속 처리를 위해 자동화 설비를 갖춘 스마트물류센터를 2025년까지 250곳 확충하겠다. 또 핀테크 혁신 펀드를 5년 내 5000억원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저부가가치 영역이라 여겨지던 음식·도소매 등 분야 고도화를 위해 가상현실(VR) 지도 등을 활용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 조성할 계획이다. 또 빅데이터 기반 경영 컨설팅 대상 업종도 2023년까지 5개에서 30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해 2011년 12월 첫 제정안 발의 후 10년간 발의-폐기를 거듭하며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제정안을 이번 3월 임시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