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탈출 카페 손님 눈 가린 사이…불법촬영 한 직원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방탈출 카페에서 손님들이 눈을 가린 사이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20대 남성 직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방탈출 카페 직원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서울 마포구 소재 방탈출 카페에서 일하는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여성 손님 2명의 눈을 가린 채 방으로 안내하다가 휴대전화로 손님의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은 당시 이상한 낌새를 느낀 손님이 경찰에 신고하며 드러났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한 A씨 휴대전화의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추가 범죄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