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한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최고 5% 반덤핑 관세


미국이 한국산 일반 알루미늄 합금 판재(common alloy aluminum sheet)에 업체별로 0.00%~5.04%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키로 최종 결정했다.

로이터통신은 2일(현지시간) 미 상무부가 반덤핑 조사를 벌여온 독일, 바레인, 브라질 등 18개국에 대해 최고 242.80%의 최종 반덤핑 관세 부과 판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한국산에 대한 관세율은 업체별로 0.00%~5.04% 수준이다. 울산알루미늄과 노벨리스코리아 등 2개사는 0.00%, 나머지는 5.04%로 각각 결정됐다.

앞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해 4월 18개국에서 수입된 일반 알루미늄 합금 판재가 저가에 판매된다는 자국 업체들의 주장에 따라 조사를 개시해 산업 피해 판정을 내렸었다. 2019년 기준 미국의 관련 상품 시장 규모는 74억 달러다. 이 가운데 수입산은 33억 달러를 차지했다.

미 정부는 2018년에도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대해 96.3∼176.2%의 반덤핑 및 상계 관세 부과를 결정했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