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경제 허리 중장년 위기감…일자리 창출 ‘붐업’

국민DB

대구시 원스톱일자리지원센터는 지역 경제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장년층(만40~64세) 일자리 만들기 붐업(Boom up)을 위해 올해 ‘신나는 중년 프로젝트’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대구의 경우 중장년 비중이 41.2%로 전국 평균(40.1%)보다 높은 것은 물론 8대 도시 중에서 두 번째로 높다. 반면 고용률(2019년 기준)은 73.1%로 전국 평균(73.9%)보다 낮고 취업자수도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이에 지역 중장년 구직자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대구시가 나섰다.

대구시는 SNS채널을 활용한 ‘아름다운 중장년 Happy Job 일자리 소통 커뮤니티’를 통해 중장년 일자리 정보를 공유하고 개인 상담 등을 진행한다. 일자리를 구하고 싶지만 정보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을 위한 것이다. 지난해 5월부터 시작했는데 올해는 더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중년 일자리 자가진단 및 소통의 시간, 맞춤형 일자리 정보, 생애설계 전략 등을 통해 구직자들이 일자리에 대한 개념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참가 문의는 대구시 원스톱일자리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또 취업, 창업, 창직 분야 국내 일자리 전문가를 초빙해 주제별 차별화된 강의를 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는 3인 3색 일자리 토크 콘서트도 오는 18일 개최할 예정이다. 구은정 소장(보사발전재단 대구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이 취업 부문을, 한상하 대표(오뚝이창업)가 창업 부문을, 신동호 센터장(대구시 원스톱일자리지원센터)이 창직 부문을 맡아 강의한다. 강의 신청은 원스톱일자리지원센터 홈페이지(이메일)에서 할 수 있다.

중장년 선호 직업 부조화로 인한 일자리 부족 해결을 위한 중장년 일자리 창직학교(2기)도 운영한다. 4월 1일부터 9주 동안 창업 관련 교육, 창직 경진대회 등을 통해 중장년 평생직업 찾기를 돕는다.

신동호 대구시 원스톱일자리지원센터장은 “올해 대구시 중장년 일자리 창출지원 3종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장년층 구직자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