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무단방치 폐자전거 재활용사업 호응

경북 경주시가 버려진 행복자전거를 아동복지시설에 전달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과 자원 재활용,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행복자전거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

경주시는 2017년부터 도로에 무단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 후 선별·수리해 ‘경주시 행복자전거’로 재활용하고 있다.

재활용된 자전거는 필요한 이들에게 무상으로 기증한다.

시는 지난해 11~12월 2개월 동안 도로와 공공장소, 아파트 등지에 장기방치돼 미관을 해치던 자전거 370여대를 수거했다.

이중 상태가 양호한 자전거 110여대를 선별·수리해 경주시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 3곳과 지역아동센터 20곳에 전달했다. 나머지는 폐기 처분했다.

올해부터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협업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자원 재생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행복자전거 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