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의겸 “비로소 실감”…김진애 비례대표 사퇴 재확인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의원직 승계예정자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가 3일 비례대표 의원직 사퇴 의사를 재차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하게 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가) 분명히 일어날 일이고, 차기 승계자와 행정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금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요구한다고 판단했다”며 “사퇴는 저의 결정이다. 제 용기 있는 결단을 이상하게 해석하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시대적 과제 중 하나가 언론 개혁”이라며 “저는 서울시장으로서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서울시 현장에 안착시키고, 언론 개혁은 김의겸 의원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행정적 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오는 8일 사퇴를 완료하겠다고 했다.

의원직을 물려받게 된 김 전 대변인은 “그제 밤 김진애 의원으로부터 준비하라는 전화를 받았으나 실감이 안 났다”며 “여러분 앞에 서니 비로소 조금 실감 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의원직 승계예정자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현직 의원께서 단일화를 위해 이렇게 의원직을 흔쾌히 내려놓으신 것은 헌정사상 처음 같다”며 “객관적으로 박영선 후보를 넘어서는 게 쉽지 않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도전에 나선 것은 범여권의 승리를 위해 불쏘시개가 될지언정 한 몸 던지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진애를 뚫고 나간 박영선과 김진애를 돌아서 간 박영선은 전혀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과거 서울 흑석동 상가 투기 및 특혜 대출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는 “오늘은 김진애 후보를 보좌하는 입장에서 나왔다”며 “제 문제는 따로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변을 피했다. 향후 의정활동 계획에 관해서도 말을 아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