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사자 반응’ 쏙 뺀 지수 소속사 공식 입장문

배우 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지수의 소속사가 온라인상에서 우후죽순으로 불거진 학교폭력(학폭) 의혹과 관련, “사실 확인을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며 관련 자료를 직접 수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사자인 지수의 반응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장문의 공식 입장을 공개했다. 키이스트는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을 직접 회사 이메일로 제보해 달라고 덧붙였다. 키이스트는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사실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도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소속 배우의 문제와 관련한 폭로를 직접 청취하고 처리하려는 소속사의 대처를 반기는 이들이 있는 한편 당사자인 지수의 즉각적인 반응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편 이날 여러 커뮤니티에는 지수와 관련한 학폭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이 시작한 이야기에 수많은 이들이 “나도 당했다”며 폭행 등 과거를 끄집어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지수, 학폭 추가 폭로 “패륜·성적 발언·구타, 악랄했다”
“지수, 성관계 영상 돌려보고 동성 성폭행까지” 충격 폭로
“남 밟고 꿈 펼치나” 학폭논란 지수 하차 요구 빗발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