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글로비스, 중국-유럽 잇는 ‘철도 물류’ 강화한다

현대글로비스 중국-유럽 철도운송 브랜드 ECT 주요 노선. 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최대 민영 물류그룹 창지우와 함께 중국-유럽 간 철도 물류 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3일 창지우 그룹과 투자 협약을 맺고 폴란드에 위치한 유럽법인 자회사 아담폴의 지분 30%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창지우와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매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카자흐스탄과 러시아 등을 거쳐 유럽 각 지역으로 연계되는 중국 횡단철도(TCR)의 운송 물량을 가진 창지우와 협업을 통해 철도 물류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창지우의 지분 참여를 통해 두 회사의 역량을 극대화하고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유라시아 물류 영토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공동사업의 일환으로 중국-유럽 철도 운송 전문 브랜드 ECT(Euro China Train)를 론칭한다. 중국과 폴란드를 거쳐 독일 영국 노르웨이 스웨덴 등 유럽 전역으로 운송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ECT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운 운임이 급상승한 탓에 유럽 물류운송에 있어 강력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사 자동차 물류 노하우와 창지우의 중국 내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럽과 중국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공격적인 영업도 전개할 방침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