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동남권 1시간 생활권 광역 교통망 구축

국가철도망 노선 발굴을 위해 전문가 실무단 구성·운영

경남도가 동남권 1시간 생활권 광역 교통망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도는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수립 완료가 다가옴에 따라 동남권 광역철도망을 비롯한 경남도 주요 철도망 노선을 반영하기 위해 동남권 내륙철도,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mtx), 경전선 고속화 등 17건의 철도망 사업을 건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중 mtx는 창원~부전~울산~신경주~영천~동대구~서대구~창녕~창원을 순환하는 급행철도다.

mtx는 운행시간을 4시간에서 2시간 40분으로 단축 가능해 동남권 주요 대도시 간 이동의 편의를 높일 수 있다. 나머지 16개 철도 노선도 부산·울산과의 동일생활권 형성뿐만 아니라 동·서부경남 연결, 대구·경북으로 확장도 가능한 노선이다. 이들 모두가 국가계획에 반영되면 경남·부산·울산이 하나의 경제권으로 조성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수 있다.

경남도는 수도권이 서울 인근 지역과 광역교통망을 통한 공간 압축으로 폭발적 성장을 이룬 것처럼 부산·울산·경남 전체를 포함하는 동남권에도 편리한 대중교통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지난 2019년 8월 국가철도공단 및 철도공사와 철도기반(인프라) 구축협약을 체결하고 경남연구원 및 철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실무단과 자문단을 운영해 미래 철도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국가철도망 노선 발굴에 집중해 왔다.

김경수 지사도 정부와 국회에 광폭 행보를 펼치며 수차례 비수도권의 광역철도망 건설과 운영을 정부에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역 상공계 및 각 유관기관도 대정부 건의 등 다각도로 측면 지원을 해 오고 있다.

윤인국 도 미래전략국장은 “동남권 광역철도망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당위성과 설득 논리를 개발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힘을 합쳐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