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에 경고…“문 대통령 기준 따라 행동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지역 국회의원 정책협의회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에 공개 반발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재인정부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과의 정책협의회 후 기자들과 만나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이 말씀에 들어 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총장이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중수청 추진에 반기를 든 것을 비판한 의도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검찰이 국민과 인권을 위해, 국가를 위해 공정한 질서를 유지해야 한다. 그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고, 있는 죄를 덮는 과거의 검찰이 아니라 국가의 질서유지, 국민의 인권보장을 위해 제대로 기능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하는 검찰 개혁이란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지적했다.

3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청 주관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많은 논란이 있긴 하지만 검찰 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고 또 가야 될 도도한 흐름의 일부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자신이 차기 주자 중 선두를 달리는 데 대해선 “내가 경기지사로 국민의 선택을 받았고 경기지사로서 열심히 한 것에 대해 과분한 평가를 해주시는 것 같다”며 “더 열심히 내게 맡겨진 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