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H 땅 투기 의혹 일파만파…이낙연 “철저히 색출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필요하면 수사를 통해서라도 투기 가담자들을 철저히 색출해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고 “의혹이 사실이라면 업무상 취득한 비밀을 동원해 사익을 챙기려 한 중대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LH는 토지분양, 택지개발 등 각종 개발정보를 다루는 공기업이다. 그런 만큼 임직원에게는 더욱 엄격한 도덕성이 요구된다”며 “LH 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했다면, 법을 위반하고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집 없는 서민의 절망은 커질 수밖에 없고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흔들릴 것”이라며 “정부는 사실관계를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땅 투기 의혹’ LH직원 직무 배제…부동산 정책 신뢰 추락
여야, LH 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한목소리 비판
[속보] 문 대통령 “국토부·LH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
광명시흥 투기의혹 LH직원 경찰수사 착수…추가 폭로?
신규 택지개발 관여 공직자 실거주 외 토지거래 금지 추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