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아파트 시공부터 유지·보수까지 ‘맞춤형 지원’

이재명 “공동주택 생애주기 서비스 도민 가려운 부분 긁어주는 맞춤형 종합 지원정책”


경기도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시공·준공부터 유지·보수공사, 리모델링까지 총체적으로 맞춤형 지원을 한다.

경기도는 ‘공동주택 생애주기별 맞춤형 종합 지원서비스’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시공·준공 단계에서는 건축, 소방, 교통 등 9개 분야의 민간전문가 12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이 안전하고 튼튼한 주택건설과 하자 예방 등을 위해 시공 품질을 점검한다.

도는 지난 2007년부터 신축 공동주택에 대한 품질검수 제도를 도입해 주택 품질향상에 선구적 역할을 했다. 품질검수제도는 전국 41개 자치단체(광역10, 기초 31)로 확산돼 시행 중이다.

경기도형 공동주택 품질검수 제도는 마침내 ‘주택법’ 개정개정으로 이어지는 성과로 나타났고, 1월부터는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입주 후 운영·관리 단계에서는 법무, 회계 등 14개 분야 7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관리 감사단’이 관리비의 사용, 공사 및 용역계약 등에서 발생하는 분쟁이나 비리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오래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는 유지·보수를 지원한다.

건축시공·구조 등 9개 분야 10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이 공동주택 보수공사를 계획하거나 공사 중인 단지를 방문해 공사에 대한 자문을 실시하고, 공사내역서 등의 설계도서도 지원한다.

특히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유지보수 비용지원 사업은 이재명 지사 공약사업으로 4년간(2019년~2022년) 180억원을 투입해 622개 단지의 시설물 유지·보수비용을 지원한다.

아울러 15년 이상 된 노후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건축, 시공 등 전문가로 구성된 ‘리모델링 자문단’을 두고 리모델링에 관한 정책, 제도개선 방안, 현장자문과 지원사업에 대한 선정 등을 자문하고 있다.

이 지사는 “공동주택 생애주기 서비스는 도민이 만족하는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필요한 때에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는 맞춤형 종합 지원정책”이라며, “앞으로도 입주민 누구나 보편적으로 누리는 복지서비스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니, 많은 관심을 갖고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임성 도 도시정책관은 “경기도 전체 가구수의 56%인 313만 가구가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고 해마다 늘고 있다”며 “경기도는 사람의 생애를 유아기, 청년기, 노년기 등으로 구분한 것처럼 공동주택을 시공·준공, 운영·관리, 유지·보수 단계로 나눠, 주택에 필요한 서비스를 적시에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