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사대금 못 받아 분신한 3남매 아빠…경찰 수사 착수

국민일보DB

밀린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50대 가장이 분신한 후 나흘 만에 숨진 사건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사건은 ‘건설업자의 공사비 미지급으로 인한 3남매 아버지의 분신자살에 대한 억울함 호소’라는 제목을 달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게시되기도 했다.

전북경찰청은 3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배당해 자료를 검토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사안이 복잡하고 피해 규모가 커서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사건 관련 내용은 피의사실 공표 등의 문제로 공개하기 어렵다”며 “피해자들이 말한 해당 업체의 공사대금 미지급 사건을 전반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분신 사건 외에도 공사대금 미지급 사건이 있었는지 추가로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사건은 지난 1월 28일 전주시 덕진구 한 폐기물처리업체 컨테이너 사무실에서 폐기물 처리업자 A씨(51)가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고 분신하면서 불거졌다.

A씨는 미성년 세 자녀를 둔 가장으로 알려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지난 2019년부터 최근까지 전북 전주의 한 빌라 공사에 참여했다가 건설업체로부터 약 6000만원의 폐기물 수거 대금을 받지 못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분신 전 “이미 유서도 다 써놨고 더는 살 수가 없다. 이렇게라도 해야 세상이 억울함을 알아줄 것 같다”며 지인과의 연락을 통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이후 경찰과 119 구급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그는 치료를 받던 중 나흘 만에 숨졌다.

이에 지난달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안타까운 사연을 알리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에서 청원인은 “시공사 측에서는 ‘준공검사가 나면 최우선으로 밀린 공사대금을 주겠다’고 했지만, 공사를 마치고 1년 넘게 한 푼도 주지 않고 있다”며 “여러 차례 독촉도 해보고 사정도 해봤지만 시공·시행사 대표는 ‘배 째라’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가정의 가장이자, 세 남매의 아버지인 폐기물 처리업자가 경제적 어려움에 지친 나머지 분신으로 생을 마감했다”며 “할 수만 있다면 이런 고차원의 사기꾼들이 없는 깨끗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한편 함께 공사에 참여한 지역 중소업체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소송 등 해당 건설업체를 상대로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들 업체도 A씨와 마찬가지로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에 달하는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다. 청원 글에서 나타난 전체 피해 규모는 3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