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생 기(氣) 살리려고 ‘새 바람 행복 버스’ 달린다”

이철우 경북지사, 어려움 처한 민생과 지역 경제 되살리기 위해 ‘민생 투어’에 나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민생과 지역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새 바람 행복 버스’(사진)를 타고 도내 민생 현장 곳곳을 순회하는 ‘민생 투어’에 나섰다.

‘새 바람 행복 버스’는 코로나19로 장기 침체에 빠진 민생을 살리기 위해 마련된 경북형 민생 기 살리기 종합 대책의 일환이다.

도지사와 간부 공무원, 전문가들이 함께 버스를 타고 민생 현장으로 신속하게 이동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인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계획됐다.

‘새 바람 행복 버스’는 3일 영천지역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외식업·음식·접객업, 관광·여행·숙박업, 중소기업·산단·공단, 농·어업 현장 등 주제 또는 사안 별로 지역을 정해 순회할 예정이다.

첫 번째 방문지인 영천 공설시장에서는 “경북 소상공인 氣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도지사와 영천시장, 지역 도의원, 관련 분야 전문가와 전통시장 상인, 자영업자 등 20여명이 만나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회의에 앞서 경북도는 경북형 민생 氣 살리기 종합 대책의 추진 배경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한 민생살리기 특별 본부의 기능·역할, 총 53개 사업 1조 761억원이 투입되는 민생 氣 살리기 단기 및 연중 과제 등을 설명했다.

이어진 애로 사항 질의 및 답변 시간은 이 도지사가 직접 주재한 가운데 소상공인들의 애로 사항을 듣고 도와 시·군, 경북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전문가들이 협력해 도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해결책을 제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 도지사는 소상공인 저금리 정책 자금 지원 건의에 대해 융자 규모를 500억 원에서 2000억 원으로 확대해 지난해 3만4811업체(도내 18만8733개소 중 18%)가 코로나 특별 경영자금을 보증 지원을 받았으나 혜택을 받지 못한 82% 소상공인도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전통시장의 안전과 소방 시설 개선을 위한 예산 신청 시·도비를 적극 지원하는 등 현장에서 제기된 문제를 현장에서 신속하게 해결했다.

특히 현장에서 제기된 애로 사항에 대해서는 추진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도록 도 간부들에게 지시하고 추가 건의 사항이나 장기적으로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중앙 부처, 시·군, 관련 기관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 도지사는 “전통시장 상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여러분들도 어렵겠지만 희망을 잃지 말고 함께 힘을 모아 위기의 강을 건너자”고 당부했다.

영천=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