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TBS 퇴출 두고 찬성 39% 반대 40% 팽팽

서울에서는 퇴출 찬성이 43% 반대가 37%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일부 야권 후보들이 내건 김어준 퇴출 공약을 두고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을 맡고 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뷰가 미디어오늘과 지난달 25일부터 3월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씨 퇴출 주장에 동의한다는 비율은 39%, 동의하지 않는다는 40%였다. 모른다는 21%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다만 실질적으로 TBS의 시청자가 가장 많고, 보궐선거의 주무대인 서울에서는 ‘동의한다’(43%)는 답변이 ‘동의하지 않는다’(37%)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앞서 국민의힘의 조은희·오신환 서울시장 경선 예비후보와 금태섭 전 의원 등이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를 TBS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리서치뷰 블로그 캡처

지지정당에 따라서도 여론은 뚜렷하게 나뉘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65%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자의 72%는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