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암행순찰차 광주 도심 누빈다…4일부터 단속 나서

3월 말까지 중대 위범사항 제외하고 계도기간 거쳐 다음 달부터 예외없는 암행 단속


광주경찰청은 4일부터 시내 모든 도로에서 ‘암행 순찰차’를 운행한다고 3일 밝혔다.

각종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음주, 과속, 난폭·보복운전 등을 일반 승용차 외관을 한 순찰차로 암행 단속하는 것이다.

암행 순찰차는 경광등과 사이렌, 캠코더 등 일부 장비를 제외하면 일반 승용차와 외관이 같다. 하지만 탑승한 경찰관들은 단속과정의 마찰을 피하기 위해 교통 근무복을 입게 된다.

경찰은 비노출 암행순찰자의 주행성능이 매우 뛰어나 고위험 교통법규 위반 차량의 교통법규 위반 단속이 한층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경찰이 그동안 고속도로에서 암행순찰차 시범운행을 통해 각종 법규 위반에 대한 단속을 한 결과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9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암행순찰차를 활용한 단속구간에서 교통사고 건수는 18.9%, 사망자는 10.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경찰은 사망사고의 72%가 고속도로가 아닌 일반도로에서 발생하는 현실을 고려해 암행순찰차 단속을 시내 도로 전체로 확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일부 비뚤어진 운전자들이 신호·과속 단속 카메라가 없는 구간에서 무분별한 과속 등을 일삼아 다른 운전자와 보행자를 위협하는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다음 달부터 예외 없는 단속을 하게 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교통법규를 지켜 안전한 교통질서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