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1년 삼성 ‘네오 QLED’…‘완벽한 블랙, 화려한 색감’

삼성전자 모델이 3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 딜라이트에서 신제품 네오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미니LED를 탑재한 ‘네오 QLED’ 등 2021년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서 만나본 네오 QLED TV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처럼 완벽에 가까운 블랙을 구현하면서, 동시에 QLED TV 특유의 진득한 색감을 표현했다.

네오 QLED TV는 백라이트 광원으로 ‘퀀텀 미니 LED’를 사용한다. 미니 LED는 화면 중 어두운 부분의 LED를 끄는 방식으로 기존 LED TV의 블랙 표현 한계를 극복하는 방식이다. 퀀텀 미니 LED는 기존 미니 LED보다 40분의 1 작다. 더 정밀하게 블랙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이날 시연된 영상에서는 밝은 주방에서도 검은색 앞치마의 명암이 분명하게 보였다.

네오 QLED TV는 빛의 밝기를 12비트(4096단계)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딥러닝을 통한 16개의 신경망 기반 제어로 어떤 화질의 영상이 입력돼도 8K와 4K 화질에 각각 최적화해 준다.
삼성전자 모델이 3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 딜라이트에서 신제품 네오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입력된 영상의 화질이 떨어지거나 명암비가 낮아도 ‘네오 퀀텀 매트릭스’와 ‘네오 퀀텀 프로세서’ 등으로 화질을 끌어올린다.

코로나19로 집안 활동이 많아지는 걸 고려한 다양한 기능도 눈길을 끌었다. 홈트레이닝을 할 때는 영상과 본인의 동작을 동시에 TV로 보면서 운동을 할 수 있다. 운동을 제대로 했는지 체크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게임 기능도 강화됐다. 영상 신호를 화면에 내보내는 속도인 ‘인풋랙’은 5.8밀리세컨즈(ms)에 불과하다. 게임에 따라 화면 비율을 21대9, 32대9 등으로 조정할 수 있고, 다양한 게임 정보를 표시해주는 게임바 기능도 새로 도입됐다.

네오 QLED TV는 해상도 8K 3개 시리즈 4개 사이즈(55·65·75·85형)로 8개 모델, 해상도 4K 3개 시리즈, 5개 사이즈(50·55·65·75·85)로 13개 모델이 출시된다.

한국에서는 8K 85형이 1380만~1930만원, 75형이 889만~1380만원, 65형이 589만원이다. 4K는 50~85형이 229만~959만원이다.
삼성전자 모델이 3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 딜라이트에서 신제품 네오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이날 88형과 99형 ‘마이크로 LED’도 새로 선보였다. 지난해 12월 선보인 110형과 99형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순차 출시하며 88형은 연내 도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76형 마이크로 LED도 출시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가 빛과 색을 동시에 내는 제품이다.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내면서도 번인 걱정이 없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도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더 프리미어’, ‘더 테라스’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도 구축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혁신 기술과 소비자 중심 제품으로 TV의 가치를 새롭게 창출하고 친환경·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스크린 포 올’의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