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졸업앨범 팝니다” 중고거래앱에 올라온 판매글

중고거래 앱에 등장한 아이돌 멤버의 졸업앨범 판매글(왼쪽)과 배우 박혜수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하며 폭로자가 졸업앨범을 인증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스포츠계와 연예계 곳곳에서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연예인 출신 학교의 졸업앨범이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거래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폭로자 대부분이 연예인과 함께 학창시절을 보냈음을 인증하는 수단으로 졸업앨범과 졸업장을 내놓기 때문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아이돌 멤버들의 졸업앨범이나 과거 사진을 판매한다는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앱) 캡처본이 퍼지고 있다.

게시글에 따르면 중고거래 앱에 판매자가 한 아이돌그룹 멤버의 초·중학교 졸업앨범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를 본 한 네티즌이 “남의 개인정보를 무슨 생각으로 파느냐”며 판매 중단을 요청하자 판매자는 “이미 105만원을 주고 사겠다는 사람도 있었다” “판매 완료”라며 대화를 차단했다.

이후 해당 글은 사라졌지만 현재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졸업앨범’을 검색하면 연예인의 졸업앨범을 구하거나 판매하는 게시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학교폭력 논란 이전에도 아이돌의 졸업앨범은 일종의 ‘굿즈(goods)’로 팬들 사이에서 거래됐다. 하지만 최근 연예인들의 학폭 논란이 터져 나오면서 일부 팬들 사이에선 이렇게 판매 졸업앨범이 허위 폭로에 악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몇몇 폭로는 졸업앨범만 인증했음에도 사실인 양 알려졌고 사건의 사실 여부와 별개로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은 “다른 그룹도 현재 졸업앨범을 구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모두가 이 사실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도 “졸업앨범만 보고 폭로글을 믿으면 안 된다” “졸업앨범이 저렇게 구하기 쉽다” “억울한 가해자로 몰리는 연예인이 나올 수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