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2030년까지 주택 12만9000호 공급한다


대전시가 올해 3만4000호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총 12만9000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시는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방향과 주택가격 안정화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3일 밝혔다.

먼저 올해 3만4000호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7만1000호, 2030년까지 12만9000호를 공급한다. 2030년 주택보급률은 선진국 수준인 113%까지 끌어올린다.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의 주거안정 지원을 위한 ‘대전 드림타운’은 3000호를 공급한다. 올해 1778호를 비롯해 내년까지 3345호를 착공하고, 국비사업 발굴을 통해 향후 드림타운 공급을 확대한다.

실수요자 보호 및 외지 투기세력 차단을 위한 방안으로 공동주택 분양신청 자격을 대전시 거주 1년으로 강화했다. 기존 신청 자격은 대전 거주 3개월이었다.

여기에 고분양가로 인한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을 운영, 갑천1BL 등 4개 단지의 분양가를 3.3㎡당 64~79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시는 이밖에 대전 조차장 부지(29만4189㎡)를 개발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김준열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3대 안정화 대책이 추진되면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균형있는 주택공급이 가능해지고 주거복지가 향상될 것”이라며 “대전 드림타운 주택공급을 통해 무주택·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의 주거안정이 기대된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