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인이 사망날 덤벨 떨어지듯 ‘쿵’…층간소음에 올라가”

사진=연합뉴스

16개월 여아가 양부모의 학대 끝에 숨진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과 관련해 “정인이 사망 당일 덤벨이 떨어지는 듯한 소리를 들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 심리로 열린 입양모 장모씨의 살인 및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입양부 안모씨의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 6차 공판기일에선 아랫집 주민 A씨가 법정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3일 윗층에서 진동과 함께 큰 소리가 들려 올라가 장씨를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리는 마치 헬스장에서 사용하는 무거운 덤벨을 바닥에 내려놓을 때 나는 ‘쿵’ 소리처럼 심하게 울렸다”고 했다.

이에 검찰이 “덤벨 소리가 났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생긴 운동기구를 의미하는 건가”라고 묻자, A씨는 “헬스장에서 남자들이 무거운 운동기구를 들고 내려놓을 때 나는 소리처럼 들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 헬스장을 10년 넘게 다녔는데, 옆에서 남성 회원들이 덤벨 드는 모습을 많이 봤다”며 “진동과 함께 큰 소리가 나서 (정인이가 사는) 윗집으로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양부모로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된 정인양은 지난해 10월 13일 등과 복부에 가해진 강한 충격으로 사망했다. 검찰은 법의학자들의 감정 등을 거쳐 사망 원인을 ‘발로 밟는 등 복부에 가해진 넓고 강한 외력에 따른 복부 손상’이라고 결론내렸다.

A씨는 “소리가 4~5번은 났던 것 같다. 층간소음으로 인해 제가 올라간 경우는 처음이었다”며 “올라간 뒤 살짝 열린 문 앞에서 장씨를 만났는데, 장씨가 울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제 추측이지만, 평소 장씨 얼굴이 매우 어둡고 그래서 남편에게 ‘장씨가 우울증을 앓는 것 같다’는 말을 한 적도 있다”며 “장씨가 계속 울면서 ‘죄송하다. 지금은 이야기를 할 수 없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정인양 사망 약 2주 전에도 장씨 집에서 고성과 큰 소음이 발생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추석 전에 남편은 벌초를 하러 가고 혼자 집에 있었는데, (윗집에서) 여성이 소리를 지르면서 물건을 막 던지는 소리를 들었다”며 “심한 날은 오전부터 오후까지 몇 시간 동안 비슷한 소리가 나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부부싸움인가 했는데, 성인 남성이나 다른 사람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며 “당시에는 저 혼자 집에 있던 상황이라 윗집에 올라가보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장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 정인양을 상습 폭행·학대하고 10월 13일 정인양의 등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남편 안씨도 장씨의 학대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한편 장씨 측은 지난 1월 13일 1차 공판에 이어 이날 오전 열린 5차 공판에서도 “배를 세게 한 대 치고 정서적 학대등을 한 혐의는 인정하지만, 복부를 발로 밟는 등의 살인 혐의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장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맹세코 복부를 발로 밟은 사실이 없다고 강변하고 있다”며 “감정 결과를 봐도 피고인이 피해자를 미필적 고의로나마 죽이려고 했던 것은 아니라고 판단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살인 혐의는 부인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망 당일 배를 한 대 세게 친 적은 있다는 부분은 지난 공판기일 때 인정한 바 있지만, 사망에 이를 정도의 강한 외력은 아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양육과정에서 정서적 학대가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정인이 양모 심리분석한 검찰 “사이코패스 성향 높다”
시민들 발길 이어진 정인이 세번째 재판 [포착]
“정인이 홀로 두던 양모, 맨밥과 상추만 먹였다”
대검 심리분석관 “정인이 양모, 사이코패스에 근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