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축구황제’ 펠레, 코로나 백신 맞으며 ‘따봉’…방역수칙 동참 당부도

81세 고령의 나이에 코로나 백신 접종
“우리가 서로 돕는다면 코로나19 대유행도 지나갈 것” 메시지도 전해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고 있는 축구황제 펠레. 로이터연합뉴스

“오늘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축구황제’ 펠레(81·브라질)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며 만족스러운 듯 엄지손가락으로 ‘따봉’ 제스처를 취했다.

펠레는 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진을 올렸다. 어느덧 80대의 나이가 된 고령의 펠레는 마스크를 쓴 채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지만 오른팔에 백신 주사를 맞으면서도 왼 손으론 엄지를 치켜세우며 여전한 건강을 과시했다.

펠레는 “오늘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나는 백신을 접종했다”고 이날 접종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시대에 방역 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삶을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이 더 백신을 접종하기 전까지 규율을 지켜야 한다”며 “손을 씻는 것과 가급적이면 집에 머무는 것을 계속해서 이어가달라. 밖에 나갈 땐 마스크 쓰는 걸 잊지 말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가 서로 도울 수 있다면 이것(코로나19 대유행)은 지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펠레는 월드컵에서 유일하게 세 차례나 우승(1958, 1962, 1970)을 차지한 세계 축구의 레전드다.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지 1년 전부터 브라질 상파울루주 과루자의 자택에서 지내온 펠레가 이날 어떤 회사의 백신을 맞았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