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운전기사 할퀴고 때린 50대 여성 집행유예


평소 알고 지내던 버스 운전기사를 폭행한 5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유모(50·여)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유씨는 지난해 9월 1일 오후 7시30분쯤 제주 서귀포시의 한 아파트 버스정류장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피해자 A씨(58)가 운전하던 버스에 승차해 퇴근 후 만날 것을 요구했다.

A씨가 만남을 거절하자 유씨는 피해자에게 달려들어 손톱으로 얼굴을 할퀴고 주먹으로 피해자의 머리 목 어깨 부위를 여러 차례 때렸다.

또 피해자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등 A씨에 대해 약 2주간 치료를 요하는 표재성 손상과 박리, 찰과상 등의 피해를 입혔다.

재판부는 “운행 중인 버스 운전자를 폭행해 상해에 이르게 하는 행위는 자칫 교통사고를 유발해 타인의 생명과 신체에도 중대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며 “다행히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았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며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근거를 밝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