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장관 만난 이용수 할머니의 외침…“ICJ 제소해달라”

“문 대통령이 스가 설득해 ICJ 가야”
정의용 “신중 검토하겠다” 답변
“위안부 문제 이용수가 끝낼 것”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과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정 장관은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정 장관을 만난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사죄하면 용서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일본은 무법천지 때 하던 행동을 그대로 하고 있으니 법이 있는 ICJ에 끌고 가는 것도 될 수 있겠다”며 “정 장관에게 문 대통령을 만나게 해주고, 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설득해 ICJ에 가서 판결을 내자는 걸 해 달라는 얘기를 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고, “말만 하시지 말고 행동으로 해달라”는 이 할머니의 부탁에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는 조만간 문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와 함께 ICJ회부추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신희석 연세대 법학연구원 박사는 이날 간담회에 배석해 “정 장관이 그동안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할머니의 노력과 활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며 “ICJ 회부와 관련해선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고 있고,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할머니는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아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스가 총리를 끌고 ICJ까지 가려면 그렇게 하셔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할머니는 “저는 돈이 아닌 사죄를 받아야 한다. 사죄를 받으면 용서해줄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얘기한다”며 “일본과 교류하고 친하게 지내면서 학생들에게 왜 위안부가 만들어졌는지 알도록 하고 (이를 위한) 교육관을 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위안부 문제의) 직접적인 피해자이고 여러분들은 간접적인 피해자다. 저희가 다 죽고 나면 일본은 거짓말로 법이 없을 적의 행동을 그대로 할 것”이라며 “(위안부 문제는) 김학순 할머니가 시작했고 이용수가 끝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자를 만난 정 장관은 이후 다른 피해자들도 만나 ICJ 제소 방안 등에 관한 피해자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정의용 만난 이용수 할머니 “문 대통령 만나게 해달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