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시위대에 또 총격…남녀 2명 사망”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바리케이드를 쌓고 경찰 진입을 막는 시위대. 연합뉴스

미얀마에서 군경의 총격으로 민주화 시위 참가자가 또 다시 희생됐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3일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총격으로 남녀 한 명씩 두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희생자는 30대 여성과 10대 남성으로, 이들은 각각 가슴과 머리 부위에 총을 맞고 사망했다.

다른 현지 매체 ‘이라와디’도 경찰이 실탄과 고무탄을 발사하는 과정에서 남녀 시위 참가자 2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군경은 전날 북부 깔레이 지방에서도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한 바 있다.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최소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에 이어 사흘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경의 유혈 진압은 전날 동남아 국가연합(아세안)과 미얀마 군정 외교장관간 화상 회의에서 쿠데타 사태와 관련한 실질적 해법이 마련되지 않은 다음날 이뤄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미얀마 경찰, 시위대에 또 실탄 발사… 3명 중상 ‘위독’
“차라리 날 쏘세요” 무장경찰 앞 무릎꿇은 미얀마 수녀
미얀마 보안군, 또 시위대 향해 발포… 6명 숨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