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홍준표가 윤석열에게…“문 대통령 수사에 직 걸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여당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 반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직역을 고수하는 직(職)을 걸기보다 대통령 관련 수사에 직을 걸라”고 촉구했다.

검사 출신인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남은 총장 임기 기간을 보면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 사건의 상선(上線)으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 관여 여부 수사, 원전 비리 사건의 최종 지시자로 문재인 대통령 관여 여부 수사, 울산 시장 선거 개입 비리 사건의 최종 종착지인 문재인 대통령 관여 여부 수사에 직(職)을 걸어 주시라”며 “그러면 국민 여론이 검찰 수사권 존치의 당위성도 절실히 느끼게 되고 검찰사에도 길이 남는 영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이미 죽어버린 권력이었던 이명박, 박근혜 수사는 그렇게 모질게 했지 않나. 윤 총장 말씀대로 헌법에 충성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단죄를 할 수 있는 검찰총장이 되면 한국 검찰사에 길이 남는 명검사가 될 것”이라며 “결단의 순간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검사 11년, 정치 26년 등 37년 공직 생활 중 문 정권처럼 철저하게 검찰을 도구 삼아 정치보복을 한 정권은 여태 본 일이 없었다. 1%도 안 되는 정치 검사들이 출세욕에 눈이 멀어 검찰 조직을 다 망친 것”이라며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홍 의원은 검찰을 향해 “사냥개를 이용해 사냥해 본 이들이 자기들이 사냥당할 수 있다는 것을 왜 모르겠나. 그래서 검찰 조직을 해체하는 거다”라며 이제 와서 니들이 후회하고 한탄한들 무슨 소용이 있나. 다 자업자득이고 업보”라고 주장했다. 검찰 수사권, 기소권의 완전한 분리를 골자로 한 중수청 추진의 전제를 ‘보복’이라는 단어로 풀어낸 것이다. 아울러 그는 “지금부터라도 반성하고 더이상 권력의 사냥개는 되지 마라. 그래도 검찰을 사랑하는 니들의 선배가 한마디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홍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이어 중수청을 또 설치한다고 난리법석”이라며 “정권이 넘어가면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윤 총장이 지난 2일 국민일보와 한 단독인터뷰 내용을 언급하며 “토사구팽 돼 몇 달 남지 않는 검찰총장이 별 의미 없는 직(職)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는 것을 보는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을까.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언젠가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는데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고 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