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Z 백신 접종 후 2명 사망… 전문가들 “백신 탓 아닐 듯”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을 맡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 반응 신고사례 및 조사 경과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이후 닷새 만에 처음으로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 다만 사망자 연령대와 기저질환 여부, 사망까지 걸린 시간 등에 비춰 백신과의 관련성을 낮게 봐야 한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전문가들은 당국의 조사를 신중히 기다려야 한다며 ‘백신 불신’을 경계 대상 1순위로 꼽았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3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 2건이 오늘 보고됐다”고 밝혔다. 두 사망자는 각각 경기도 고양과 평택의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50대 남성 A씨와 60대 남성 B씨였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30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고 11시간 뒤부터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다 이날 오전 7시 숨졌다. B씨도 지난달 27일 오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고 33시간가량 뒤부터 전신 근육통 등을 보이다 이날 오전 10시 숨을 거뒀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역학조사를 거쳐 전문가로 구성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구성해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증상을 보였으며 사망에 다른 요인이 개입하진 않았는지 조사하겠다는 것이다. 또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았거나 같은 기관에서 같은 날 접종한 이들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는지 확인하겠다고도 했다.

이와 별개로 급격한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로 의심되는 사례도 3건 보고됐다. 2명은 회복해 귀가 조처됐으나 1명은 아직 관찰을 필요로 하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응추진단은 해당 사례들이 실제 아나필락시스인지, 아니면 그와 비슷한 증상임에도 쇼크로 이어질 위험도는 낮은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인지 추가로 조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검증을 신중히 기다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망자들이 기저질환자였던 만큼 백신과의 관련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들이 입원해 있던 요양병원들에서는 평소에도 사망자가 매달 각각 5명과 7명꼴로 나오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접종 대상인) 65세 미만 입원·입소자들은 더 고령인 입소자들보다도 기저질환이 심할 수 있다”며 “사망까지 걸린 시간 등을 고려하면 아나필락시스였을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영국에서는 지난달 14일까지 1760만건 가량의 접종이 이뤄져 5만8250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접수됐다. 개중 사망 사례는 402건이었다. 그러나 정부는 영국의 사망 사례 중 실제로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정 단장은 “접종자가 늘어나며 이상반응 신고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께서 과도하게 불안해하거나 접종을 피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0시 기준 백신 1차 접종자는 전날보다 6만3644명 늘어 누적 8만7428명을 기록했다.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이날 나온 사망 2건을 합쳐 누적 209건이 됐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