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수업중 ‘찢눈’ 포즈한 美교사 ‘동양인 비하’ 논란

“눈꼬리 올리면 중국인, 내리면 일본인” 등 행동 발언 논란
“과거 인종차별 장난 설명한 것” 해명에도 비난 이어져

수업 중 ‘찢어진 눈(slant eyes)’포즈를 취한 니콜 버킷. 찢어진 눈 포즈는 아시아인의 눈을 조롱하는 인종차별 행위이다. 유튜브 캡쳐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한 교사가 온라인 수업 중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교사는 과거 유행했던 인종차별 장난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포즈를 취했다고 해명했으나 비난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그랜트 유니언 고등학교의 스페인어 교사 겸 진로지도 교사인 니콜 버킷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온라인 화상 강의 중 ‘찢어진 눈(slant eyes)’ 포즈를 해보였다.

손가락으로 눈꼬리를 위로 올리는 식의 ‘찢어진 눈’ 포즈는 서양인이 동양인의 눈을 비꼬아 조롱하는 대표적인 아시아계 인종 차별 행위다.

강의에서 버킷은 자신의 눈꼬리를 올렸다 내렸다 하며 “눈꼬리가 위로 올라가면 중국인, 아래로 내려가면 일본인”이라고 말했다. “수평으로 찢어진 눈인 경우는 모르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버킷은 수업 중 ‘중국, 일본, 더러운 무릎’(Chinese, Japanese, Dirty Knees)을 설명하기 위해 해당 포즈를 취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일본, 더러운 무릎’은 80년대에 만연했던 놀이용 노래로 아시아계 인종 아이들에 대한 비하적 의미를 담고 있다.

수업 영상은 트위터, 틱톡 등 SNS에서 퍼지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버킷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통해 ‘자신이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올리기도 했다.

반면 문제의 장면과 행위가 버킷이 인종차별을 하면 안 된다고 설명하던 중 나온 것이었다며 ‘맥락을 벗어난 편집’ 영상이 퍼진 것이라는 옹호 의견도 나왔다.


그러나 현지 누리꾼들은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라면 좀 더 성숙한 태도로 수업했어야 한다” “인종차별주의자가 교단에 서서는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이어갔다.

일부 누리꾼은 세계적인 온라인 청원 플랫폼 ‘Change’에 올라온 ‘반아시아적·인종차별적 행동을 비난해야 한다’는 글을 공유하며 청원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7500명의 동의가 필요한 해당 청원은 버킷에게 사과와 200시간의 지역사회 봉사활동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3일 오후(한국시간) 현재 6900명이 동의했다.

데일리메일은 이 학교 교장인 다리스 힌슨이 입장문을 통해 “이 동영상은 충격적이고 실망스러우며 우리의 가치를 대변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전했다.

몇몇 정치인들도 영상 속 버킷의 행동에 유감스럽다는 태도를 표했다. 마이 방(Mai Vang) 새크라멘토 시의원은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인종 차별적 고정 관념은 어떤 상황이더라도 해로우나 반아시아적 인종주의와 폭력이 사상 최고 수준인 시기에는 특히 심각하다”는 입장을 냈다.

리처드 판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캘리포니아 주민) 중 많은 아시아인에게 영상 속 포즈는 낯설지 않다. 불행하게도 살면서 이런 걸 반복적으로 봐 왔기 때문”이라고 씁쓸함을 토로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