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쑥타는 냄새” 이웃신고…래퍼 킬라그램, 대마 소지·흡입 체포

래퍼 킬라그램. 연합뉴스

2017년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6’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킬라그램(이준희·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쯤 영등포구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관이 대마 흡연을 의심하고 추궁하자 이씨는 처음에 혐의를 부인했으나 자택에서 분말 형태의 대마와 흡입기 등 증거물이 발견된 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의 정확한 대마 입수 경로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국적이 미국인 이씨는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한국에서 여러 장의 앨범을 내고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