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린뉴딜, 구리’ 추진…구리시, 실천 과제 132건 발굴

구리시 전 부서에서 아이디어 제시해

구리시 총무팀이 아이디어를 낸 '매주 수요일 잔반 없는 구내식당 운영' 배너. 구리시 제공

경기 구리시는 ‘그린뉴딜, 구리’ 사업 추진을 위해 한 달 동안 전 부서를 대상으로 사업 연계와 실천 가능한 생활 과제 132건을 발굴했다고 3일 밝혔다.

실천과제로는 모바일 시대에 맞게 시세팀은 ‘환급액 1000원 미만 카카오 메시지 발송 안내’와 같은 종이절약, 운송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내놨다. 위생지도팀은 ‘모바일 현장장비를 통한 식품 수거검사’와 같은 수거증의 수기작성 대체를 통한 종이 절약과 작성시간 단축 등 업무 효율을 높이는 모바일을 활용한 실천 과제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번 실천 과제 발굴에는 최근 임용된 90년대생 밀레니얼 세대들의 통통 튀는 아이디어도 넘쳐났다.

의회법무팀은 ‘일회용품 제로 용기맨 & 용기제로’(반찬 전문점, 일반음식점 등에서 포장시 개인용기를 가져가 음식울 담아오기)처럼 제목부터 참신한 일회용품을 줄이는 실천 과제도 있었다.

특히, 총무팀은 즉시 효과를 볼 수 있는 ‘매주 수요일 잔반 없는 구내식당 운영’ 아이디어를 냈다. 구내식당에서 매주 수요일을 잔반통 없는 요일로 지정하고 직원들이 반찬을 먹을만큼만 덜어먹게 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인다는 방안이다.

이같이 발굴된 132건의 과제는 전직원이 동참할 수 있는 대표 과제를 선발하는 등 다양하게 추진될 예정이며, 올 한해 동안 훌륭하게 추진된 과제는 연말평가를 통해 우수과제를 포상할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전직원들이 진정성 있게 고심한 결과로 ‘그린뉴딜, 구리’ 사업 관련 훌륭하고 참신한 팀별 실천과제가 나온거 같다”고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며 적극적인 추진을 당부했다.

한편, ‘그린뉴딜, 구리’ 사업은 G3740(구리시 3대 분야 7대 과제 40개 사업) 추진과 향후 전문가를 초빙한 기후대응 포럼 개최, ‘그린뉴딜, 구리’ 시민 수기 공모, 탈플라스틱 사회 전환 사업 등 다양한 분야로 추진 중이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