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신규확진 또 1000명대…수도권 긴급사태 연장 가닥

일본 도쿄의 한 거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통근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NHK 방송에 따르면 3일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316명을 포함해 총 1244명(오후 6시 40분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하루 확진자가 1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7일(1214명) 이후 나흘 만이다.

누적 확진자는 43만6259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63명 늘어 8089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절반을 훨씬 넘는 717명이 오는 7일까지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연장 발효된 도쿄도, 가나가와(139명)·사이타마(98명)·지바(164명)현 등 수도권 1도·3현에서 나왔다.

긴급사태 결정권을 쥔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관저에서 취재진에게 “국민의 생명과 삶을 지키기 위해 2주 정도 연장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수도권 지역의 긴급사태를 연장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1도 3현의 감염 상황과 의료계 현실을 고려한 조치로 알고 있다”며 도쿄도의 견해와도 일치한다면서 지지의 뜻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오는 5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감염 상황을 정밀 분석한 뒤 스가 총리 주재의 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지역의 긴급사태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