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위대 최소 33명 사망…쿠데타 이후 최악”

미얀마 반 쿠데타 시위. EPA연합뉴스

미얀마 군경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 반(反) 쿠데타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서 최소 33명이 사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인명 피해 규모는 2월 1일 쿠데타 이후 가장 많다.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의 무차별 발포로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도 많은 숫자다.

미얀마 반 쿠데타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33명의 명단은 수도 양곤의 데이터 전문가가 현지 언론과 페이스북 게시물 등을 취합해 산출한 것이다. 이 자료에는 이름, 나이, 고향, 사망 장소와 사유 등이 나와 있으며 14세 소년도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AP통신은 “자료를 자체 확인하진 못했지만 온라인 게시물 샘플을 명단과 대조해보니 일치했다”며 “사망자가 38명에 달한다는 현지 보도가 있고 희생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유엔 미얀마특사 “하루 38명 사망”…美 추가제재 검토
태권도·춤 사랑한 19세 미얀마 소녀, 군 총탄에 스러져
저격수·기관총 난사…38명 스러진 미얀마 ‘피의 수요일’
미얀마 군부 ‘조준사격’ 의혹…시민들, 유엔에 보호책임 촉구
손목에 ‘붉은 끈’ 매준 아빠…끝내 숨진 미얀마 소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