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클 괴롭힘에 퇴사, 몸이 떨린다” 발칵 뒤집힌 英왕실

해리 왕자 부부. AFP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의 부인인 마클 왕자비의 괴롭힘에 왕실 직원들이 못 견디고 퇴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마클 왕자비가 켄싱턴궁에서 지낼 때 개인 비서 2명을 몰아냈고 1명은 자존감이 훼손되는 피해를 입혔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원들은 궁지에 몰려 울음을 터뜨리거나 마클 왕자비를 대할 생각을 하면 “몸이 계속 떨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리 왕자 부부의 공보 비서였던 제이슨 크나우프는 2018년 10월 이에 관해 보고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이뤄지진 않았으며, 해리 왕자는 더 파고들지 말아 달라고 크나우프에게 요청했다. 형인 윌리엄 왕자 가족들과 살림을 일찍 분리한 배경에도 이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8일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 방영을 앞두고 마클 왕자비와 관련해서 한쪽 이야기만 나오는 것 같아서 제보를 결심했다고 더타임스에 말했다. 마클 왕자비는 왕실을 떠난 뒤 처음으로 하는 이번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등을 포함해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놓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관해 해리 왕자 부부의 대변인은 “이들이 엉터리 정보로 조작한 중상모략의 피해자이며, 마클 왕자비가 인성 공격을 받아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이자 해리 왕자의 할아버지인 필립공이 입원 중인 가운데 이들 부부가 쾌유를 빌기는커녕 왕실과 관련해 폭로하는 인터뷰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