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용 만난 이용수 할머니 “문 대통령 만나게 해달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접견실에 면담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이날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 ICJ 회부를 위한 특별협정 초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해결하고 싶다는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전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정 장관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세월이 저를 기다려주지 않을 것이고 절박한 마음에 장관님에게 간곡히 부탁했다”며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해주십시오’라고 부탁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어 “(문 대통령을) 만나서 ‘꼭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국제사법재판소에 가서 재판받도록 하자’ 이런 부탁을 드리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아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그렇게 해서라도 스가 총리를 국제사법재판소에 갈 수 있도록 해야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저는 돈이 아니라 사죄를 받아야 한다”며 “김학순 할머니가 시작했고, 끝에는 이용수가 할 것이다. 국제사법재판소까지 가서 결판을 내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정 장관이 ‘알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했다”면서 문 대통령을 곧 만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국제사법재판소 회부에 대해서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고 있고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정 장관이 위안부 피해자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달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양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 국제법에 따른 판결을 받을 것을 촉구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외교장관 만난 이용수 할머니의 외침…“ICJ 제소해달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